•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단통법 시행 후 애플 아이폰만 웃었다

구현화 기자입력 : 2015.07.03 09:50:55 | 수정 : 2015.07.03 09:50:55

[쿠키뉴스=구현화 기자] 스마트폰 단말기 보조금에 상한을 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뒤 국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규모가 반 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이동통신, 전자 업계에 따르면 연간 1200만대에 달하던 국내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단통법 시행 이후 연간 600만대 수준으로 줄었다.

국내 프리미엄폰의 시장 규모는 작년 상반기만 해도 전체 휴대전화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했으나 단통법이 시행된 작년 10월 1일 이후 급격히 쪼그라들어 올 상반기에는 30~40% 수준으로 감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 이동통신사와 제조사들은 프리미엄폰 시장 규모가 급감한 원인으로 보조금 제한을 골자로 하는 단통법을 꼽는다. 소비자들이 그동안 100만원에 가까운 고가 스마트폰을 거리낌없이 살 수 있었던 건 이동통신사와 제조사가 자유롭게 제공하는 보조금 때문이었다는 것이다.

아이러니한 것은 이러한 단통법의 직격탄을 국내 제조사만 맞았다는 점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국내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량이 곤두박질치고 있고 3위 제조사였던 팬택은 이동통신사 영업정지로 경영 악화에 빠졌다가 단통법이라는 결정타를 맞고 청산 위기에 내몰렸다.

반대로 사실상 프리미엄폰만 파는 애플은 단통법의 수혜자가 됐다. 보조금이 묶이면서 어차피 비슷한 가격이면 갤럭시S나 G시리즈 대신 아이폰을 써보자는 소비자들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애플은 작년 말 한국 시장 진출 이후 처음으로 점유율을 30%까지 끌어올리며 '단통법 특수'를 누렸다.

이에 LG전자는 최근 국회에서 열린 단통법 개정안 관련 논의 때 보조금 상한제를 폐지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하기도 했다. 보조금을 더 묶어놓았다가는 시장이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는 위기감 때문이었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는 이날 이동통신사들로부터 집계한 국내 스마트폰 점유율을 공개하면서 애플의 점유율이 아이폰6 출시 이후 급상승하기는 했으나 최근 다시 예전 수준(13.1%)으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또 아이폰의 인기가 식으면서 삼성전자(63.4%)와 LG전자(20.9%)의 점유율이 다시 아이폰6 출시 이전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kuh@kukinews.com

[쿠키영상] 스펙터클한 악어와 박쥐의 SF 전쟁


[쿠키영상] "충격과 공포"…고압 전류에 감전된 미 여군


[쿠키영상] 네네치킨, 광고 하나 잘못 올려 비난 여론 일파만파..."머리는 장식품이냐? 생각 좀 해라"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