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원 안타·득점’ 삼성, 프로야구 역대 두 번째 최다 득점

이다겸 기자입력 : 2015.05.21 11:28:55 | 수정 : 2015.05.21 11:28:55

삼성 라이온즈 제공

[쿠키뉴스=이다겸 기자] 삼성 라이온즈가 두산 베어스를 상대로 역대 두 번째 최다 득점을 얻었다.

이날 삼성은 두산에 25대6 대승을 거뒀다. 역대 한국 프로야구 한 경기 최다 득점이었던 1997년 5월 4일 삼성-LG전(27대5 삼성 승리)에는 2점 모자랐지만 역대 두 번째 최다 득점이다.

이와 함께 선발 전원 안타·전원 득점이라는 기록을 세웠다. 또 42루타로 타선이 폭발하면서 프로야구 역대 최초 팀 5만 7000루타에 성공했다.

선발 9명 가운데 7명이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특히 나바로는 5안타(2홈런) 7타점 3득점으로 맹활약했다. 박한이는 2안타(1홈런) 5타점 3득점, 최형우 2안타(1홈런) 3타점 2득점, 이지영은 4안타 2타점 3득점을 성공시키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이로써 삼성은 시즌 25승 16패를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두산은 22승 15패로 3위까지 순위가 내려갔다.

삼성은 3회에만 9점을 내며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다. 선두타자 박해민의 안타와 도루에 이어 이지영이 1타점 적시타를 터트렸다. 1사 만루상황에서는 박한이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추가했다.

2사 만루에서는 박석민의 타구가 좌익수 김현수의 글러브를 맞고 나오면서 3명의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 이승엽-박해민-이지영의 연속 안타로 8대0까지 점수 차를 벌렸다. 또 나바로가 적시타를 때리면서 한 점을 더했다.

삼성의 방망이는 7회에도 폭발했다. 최형우-나바로-박한이가 홈런을 때려내 8점을 추가하며 사실상 승부를 확정지었다.

삼성 선발 알프레도 피가로는 6이닝 7피안타 3탈삼진 3볼넷 4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반면 두산 선발 마야는 2.2이닝 8피안타 1볼넷 1탈삼진 9실점으로 조기 강판됐다. plkplk123@kukinews.com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