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노바티스 합작사, 한국법인 대표에 김수경 상무 선임

  •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SK-노바티스 합작사, 한국법인 대표에 김수경 상무 선임

장윤형 기자입력 : 2015.04.21 17:30:55 | 수정 : 2015.04.21 17:30:55


[쿠키뉴스=장윤형 기자]
GSK는 지난 달 노바티스와의 합작으로 설립한
(주)GSK Consumer Healthcare의 초대 한국 대표(General Manager)에 GSK 김수경 상무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김수경 대표는 2002년 GSK 한국법인에 입사해 3년 간 아시아태평양 8개 지역을 총괄하는 등 풍부한 제약 경험을 두루 갖췄다. 2012년에 컨슈머 사업부로 자리를 옮긴 이후 Marketing 및 Commercial Director와 사업부 총괄 책임자를 수행한 3년 동안 컨슈머 비즈니스를 세 배 이상 성장시키는 등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했다.


이로써 GSK Consumer Healthcare 한국법인은 새로운 대표 선임과 함께 본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서게 됐다.
과학기반의 컨슈머 헬스케어 제품과 일반의약품 영역에서 한층 강화된 제품군을 바탕으로 소비자 건강증진에 기여하고, 창의적인 비즈니스를 통해 합작회사의 시너지를 극대화 한다는 계획이다.

김수경 대표는 “GSK-노바티스 간 컨슈머 헬스케어 합작회사의 초대 대표로 선임되어 기쁘면서도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세계적인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춘 만큼 ‘소비자 건강 최우선’의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더욱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한편 지난 3월 2일, GSK는 노바티스와 진행한 컨슈머 헬스케어, 백신, 항암제를 포함한 주요 3개 사업부 간 거래를 완료했다.
이 거래의 결과로 GSK는 노바티스의 (인플루엔자 백신을 제외한) 글로벌 백신사업을 인수하여 백신 포트폴리오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노바티스와 함께 ‘GSK 컨슈머 헬스케어’ 합작회사를 신설하고 63.5%의 과반 소유지배권을 갖게 되었다.
GSK는 각 사업부의 통합 계획을 성공적으로 실행하여 제약, 컨슈머 헬스케어, 백신 3대 핵심 사업에서 더욱 균형 잡힌 비즈니스와 성장을 가속화해 나갈 계획이다. vitamin@kukimedia.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