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6년간 힘들었다” JYJ 김준수, ‘스페이스 공감’서 눈물… 녹화 중단

권남영 기자 기자입력 : 2015.04.14 00:17:55 | 수정 : 2015.04.14 00:17:55


[쿠키뉴스=권남영 기자] 그룹 JYJ 멤버 김준수(28)가 6년 만에 음악 방송에 출연해 끝내 눈물을 흘렸다.

김준수는 13일 오후 EBS 음악 프로그램 ‘스페이스 공감’ 녹화에서 앙코르곡으로 ‘오르막길’을 부르다 눈물이 터져 잠시 녹화를 중단했다. 이 모습을 지켜본 객석의 팬들도 함께 울었다. 이내 마음을 추스른 김준수는 다시 노래를 불러 무사히 무대를 마쳤다.

김준수는 이 곡을 부르기에 앞서 “6년간 가수로서 방송에 나갈 수 없다는 게 힘든 건 사실”이라며 “그 와중에 정규 앨범을 낸다는 건 나도 회사도 많은 용기와 도전이 따른다”고 털어놨다. 이어 “많은 팬이 있었기에 앨범을 내고 공연을 돌고 버티다 오늘 이 자리까지 오게 됐다”고 잠시 말을 잇지 못했다.

김준수는 “참 되게 힘들었다”며 “오늘 이 시간이 잊을 수 없는 시간일 것 같고 여러분과 내가 같이 많은 변화를 겪고 이 무대에 서기까지 한발 한발 걸어온 길을 생각하면서 부르겠다”고 말했다.

김준수가 방송에 출연한 것은 지난해 9월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식 축하공연이 생중계된 이후 처음이다. 음악 프로그램으로는 6년 만이다.

김준수를 포함한 JYJ 세 멤버는 2004년 동방신기로 데뷔했으나 2009년 탈퇴를 선언하고 JYJ를 결성해 독자적으로 활동했다. 이 과정에서 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법적 분쟁을 벌인 JYJ는 이후 음악방송 활동이 자유롭지 못했다.

150석의 소규모 공연장에서 이뤄진 이날 녹화에서 김준수는 그간 발표한 솔로 곡과 뮤지컬 넘버, 드라마 OST 등을 선사했다. 녹화분은 30일 밤 12시10분 방송된다. kwonny@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