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생활기록부에 ‘일베 학생’ 낙인… “너무했다” vs “오죽했으면”

박상은 기자 기자입력 : 2014.07.23 19:01:55 | 수정 : 2014.07.23 19:01:55

일베저장소가 생활기록부에까지 등장했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떤 생활기록부’라는 제목으로 한 장의 사진이 게시됐다. 이미지 속엔 생활기록부의 일부분인 ‘행동 특성 및 종합의견’란이 담겨있다.

교사는 해당 학생이 “일간베스트 정회원으로 꾸준히 활동하면서 인터넷상에서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음란물, 학교의 명예훼손과 관련된 게시물을 올렸다”고 적었다. 또 “대학 진학이나 사회 진출 시 집단이나 조직에 악영향을 끼칠 확률이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행동 특성 및 종합의견’은 객관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학생의 인성에 대해 적는 란이다. 교사의 재량으로 작성되긴 하지만 핵심인성요소(배려, 나눔, 협력, 갈등관리 등)를 괄호에 넣어 표시하는 등 일정한 양식을 따라야 한다. 문제의 글은 핵심인성요소를 쓰지 않은 건 물론 ‘사회에 악영향’이라는 극단적인 표현까지 사용했다.

네티즌들의 의견은 나뉘었다. “생활기록부는 평생 남는데 안타깝다”는 반응과 “오죽했으면 저렇게 썼겠느냐”는 반응이다. 한 네티즌은 “저 정도면 낙인이다. 교사가 생활기록부에 쓸 말은 아닌 것 같다”고 적었다. 반면 또 다른 네티즌은 “여러 차례 제재나 상담을 받았지만 전혀 바뀌지 않아서 기록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썼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