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 “中 영유권 법적대응”… 중국 발끈

유동근 기자입력 : 2014.05.23 01:53:00 | 수정 : 2014.05.23 01:53:00

[쿠키 지구촌] 응웬 떤 중 베트남 총리가 중국의 분쟁도서 원유 시추 등 영유권 공세에 대응해 “법적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22일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필리핀을 방문 중인 중 총리는 21일 서면 인터뷰에서 “베트남 정부는 국제법에 따른 법적 조치를 포함해 다각적인 대책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해상영역과 도서지역에서의 영유권은 신성한 것이기 때문에 베트남은 합법적인 권리를 단호히 수호할 것”이라며 대책이 남중국해의 영유권 분쟁과 관련된 조치임을 분명히 했다.

베트남 정부가 중국 정부를 자극할 수도 있는 법적 대응을 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중 총리와 베니그노 아키노 필리핀 대통령은 전날 회담을 통해 중국의 남중국해 영유권 공세에 공조 대응키로 결정했다.

중 총리는 회담 직후 “중국이 파라셀군도(중국명 시사·베트남명 호앙사) 부근에서 원유 시추를 추진하는 것은 베트남의 대륙붕과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침범한 것으로 UN해양법협약에 어긋나는 행위”라고 비난했다. 필리핀 역시 중국군이 주둔 중인 런아이자오(仁愛礁·필리핀명 아융인)의 영유권과 관련해 3월 UN국제해양법재판소에 의견서를 제출했다.

중국도 발끈했다. 중국신문망은 중국 정부가 베트남 당국에 “반중(反中)시위로 중국인 사상자가 발생했는데도 보호조치가 미흡하다”고 항의했다고 보도했다. 베트남 파견 중인 류젠차오(劉建超)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는 시위 발생지인 베트남 빈즈엉성 관계자에게 “베트남이 중국 기업과 중국인을 보호하기 위한 실효성 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불만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중시위는 중국이 5월초 베트남 연안 130해리(240㎞) 거리에 10억 달러 규모의 석유 굴착장비를 설치하면서 벌어졌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유동근 기자 dkyoo@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