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리부트 주스’ 전도사 조 크로스, 리부트 캠페인 위해 방한

신민우 기자입력 : 2014.05.09 11:00:01 | 수정 : 2014.05.09 11:00:01


[쿠키 생활] 호주의 사업가이자 세계가 주목하는 다큐멘터리 영화의 주인공. 주스 전도사로 전 세계를 누비며 인기를 끌고 있는 조 크로스(Joe Cross·48)가 방한한다.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건강한 몸으로 되돌아 갈 수 있는 리부트(reboot) 캠페인을 소개하기 위해서다.

조 크로스는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한국에 머무르며 다양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 기간 동안 영화 ‘FAT, SICK & NEARLY DEAD’의 상영회를 비롯해 팬들과 함께하는 주스 세미나, 주서기 시연회 등 다양한 행사에 참여한다.

조 크로스는 본인이 직접 제작하고 출연한 영화 ‘FAT, SICK & NEARLY DEAD’를 통해 현대인의 불균형한 식생활 습관에 대해 경각심을 일깨우고 주스를 통한 건강의 회복에 대해 알리기 시작했다. 조 크로스의 영화는 2011년 개봉하자마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전 세계적으로 20만 명의 인생을 바꿔놓았으며 해외에서 다수의 다큐멘터리 영화상을 수상했다. 영화 개봉 첫 주에 10만개의 후기가 생성되고 공식 다운로드만 50만 건에 이를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조 크로스는 주스를 마시며 건강을 되찾는 것을 ‘리부트(Reboot)’라 칭한다. 140㎏에 육박하던 조 크로스는 리부트를 통해 40㎏ 이상을 감량했으며 약물에 의존해 증세를 완화시켜야 했던 ‘두드러기성 혈관염’을 완벽하게 치유했다. 조 크로스는 리부트 재단을 설립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주스를 통한 리부트와 채식 위주의 식단을 권장하는데 힘쓰고 있다. 조크로스는 현재 자신의 스토리를 담은 책 ‘리부트 위드 조(Reboot with Joe)’를 출간하여 전 세계적으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으며 국내에도 6월 말에 한국어판으로 출간 할 예정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신민우 기자 smw@kukimedia.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