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코레일, 철도파업 주도 노조간부 404명 징계 확정… 130명 파면·해임

김민석 기자입력 : 2014.02.27 15:59:01 | 수정 : 2014.02.27 15:59:01

[쿠키 사회] 코레일이 지난해 철도 파업을 주도한 철도노조 간부 404명에 대한 징계를 확정했다. 이 중 130명은 파면·해임됐다.

코레일은 지난해 12월 23일간의 철도 파업을 기획·주도하고 업무 복귀를 방해한 철도노조 간부 404명에게 중징계 처분을 내린다고 27일 밝혔다.

징계 대상자는 중앙·지방본부 간부 144명, 지부 간부 260명이다. 코레일은 이 중 파면·해임 처분 130명, 정직 250명 등 총 381명을 중징계 했고, 나머지 23명은 감봉 처분을 내렸다.

코레일은 또 지난해 파업에 단순 가담해 직위 해제된 8393명에 대해서도 조만간 징계위원회에 회부해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아울러 코레일은 지난 25일 파업에 가담한 직원에 대해서도 1일 무단결근 처리 및 무노동무임금 원칙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파업 주동자와 선동자로 꼽은 138명을 관할 경찰서에 고소·고발했고, 적극 가담한 노조간부 118명은 가중 처벌하기로 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김민석 기자 ideaed@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