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웰튼병원, 프로야구선수협회 공식지정병원 협약 체결

송병기 기자입력 : 2013.09.30 08:34:01 | 수정 : 2013.09.30 08:34:01


[쿠키 건강] 웰튼병원(원장 송상호)은 지난 26일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회장 서재응)와 공식 지정병원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웰튼병원은 향후 1년간 9개 구단(롯데 자이언츠, SK 와이번스, 삼성 라이온즈, 기아 타이거즈, 두산 베어스, 한화 이글스, LG 트윈스, 넥센 히어로즈, NC 다이노스) 소속 선수단의 공식지정 병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웰튼병원은 선수들의 정기적인 건강관리 외에도 무릎과 고관절, 어깨, 손목, 발목 등 주요 관절부위에 부상을 입을 경우, 신속한 진료와 함께 스포츠재활센터를 통해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의료 서비스를 지원한다.

송상호 원장은 “한국은 물론 세계 무대에서도 인정받는 한국프로야구 선수들의 관절건강을 책임지는 협약식을 진행하게 돼 무엇보다 의미가 크다”며 “부상의 위험이 큰 야구 선수들에게 웰튼병원의 차별화된 의료서비스를 통해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박충식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선수들과 선수 가족들의 관절 및 건강관리를 위해 힘써 주셔서 감사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프로야구 선수들의 체계적인 건강 관리를 지속적으로 시행해 국민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경기를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송병기 기자 songbk@kukimedia.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쿠키영상

1 /
5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