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사행성 `야마토' 게임기 조립자 구속

윤봉학 기자입력 : 2013.04.04 09:28:01 | 수정 : 2013.04.04 09:28:01

[쿠키 사회] 부산경찰청 생활안전과는 컴퓨터 A/S업체로 위장, 불법 사행성 게임물인 ‘야마토’를 제작·판매한 혐의(사행행위등 규제 및 처벌에 관한 특례법위반)로 권모(47)씨 등 2명을 구속하고 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권씨 등은 지난달 8일 무허가로 부산 양정동에 ‘K전자’라는 사무실을 내고 A/S업체로 위장한뒤 불법 사행성 게임물인 ‘야마토’ 게임기를 조립·제작해 사행성게임장 업주들에게 대당 125만원씩 모두 35대(시가 4300여만원)를 판매한 혐의다.

또 이들은 지난달 11일부터 부산 범천동 안창마을 야산에 창고를 빌려 ‘야마토’ 등 불법게임기 35대를 설치한뒤 게임중독자들을 비밀리에 접촉해 유인한뒤 영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