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후이즈 팀이 해킹했다?’ 해골 사진, 글 올라와

조현우 기자입력 : 2013.03.20 16:40:01 | 수정 : 2013.03.20 16:40:01


[쿠키 IT] KBS, MBC, YTN 등 국내 주요 방송사와 신한은행, 농협 등 일부 금융기관 전산망 마비된 가운데 특정 해커팀의 소행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20일 한 네티즌은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에 “LG 유플러스 전산망을 이용하는 회사 직원”이라며 “현재 망에 접속하면 이런 화면이 뜬다”고 직접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에는 해골 사진과 함께 ‘후이즈 팀에 의해 해킹됐다(hacked by whois team)’는 문구가 나온다.

일부 네티즌들은 해킹된 사이트 소스에 후이즈 팀이 “LG 유플러스 그룹 웨어 쓰는 우리 홈페이지도 당했다”라며 후이즈 팀이 직접 메세지를 남겼다고 전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후이즈 팀이 ‘우리는 해킹에 관심 있다. 이것은 우리 행동의 시작이다. 사용자 계정과 데이터는 우리 손에 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데이터를 삭제했다. 우리는 곧 다시 돌아온다(We have an Interest in Hacking. This is the Beginning of Our Movement. User Acounts and All Data are in Our Hands. Unfortunately, We have deleted Your Data. We'll be back Soon)’라는 메세지를 직접 남겼다고 주장했다.

현재 후이즈라는 이름의 해킹팀 정체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LG 유플러스는 해명 자료를 통해 자사 네트워크에는 이상이 없다고 밝혔다. 그룹웨어 해킹 또한 사실이 아니라고 답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유럽 해커의 과시용 공격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경호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금전적 목적의 해킹이면 감염 기업들이 공격 사실을 모르도록 숨기면서 정보를 이용한다. 과시용 공격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인터넷에 유포된 해킹 공격 캡처 화면에 대한 분석 결과 서유럽 해커의 소행일 가능성을 제기하고 “서유럽발 공격으로 보이기 위한 위장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