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SK케미칼 판교 사옥 ‘에코랩’, 연간 40% 에너지 절감 효과 ‘호평’

이영수 기자입력 : 2013.03.19 14:11:01 | 수정 : 2013.03.19 14:11:01

[쿠키 건강] 세계적 수준의 설비를 갖춘 국내 친화경 건축물에 대한 대외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SK케미칼은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사옥 에코랩에 프란스 위커스(Frans Weekers) 네덜란드 재무부 차관, 폴 멘크펠트(Paul Menkveld) 네덜란드 주한 대사를 비롯한 정부 관계자들의 방문 행사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에코랩은 SK케미칼의 본사와 연구소가 위치한 국내 최고의 친환경 빌딩으로 ‘미국 친환경 건축물 인증(LEED)’ 단계 중 국내 최초로 최고 등급인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고, 우리 정부의 친환경 건축물 인증 (GBCC)에서도 역대 최고 점수인 110점(만점 136점)을 받은 바 있다.

이날 정부 관계자들은 에코랩 내 인공 폭포 벽천, 공기 제어 시스템, 태양전지 모듈, 실내 자동 환경 조절 시스템 등 친환경 건축 설비를 둘러보고 SK케미칼 경영진과 함께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투어에 참가한 네덜란드 정부 관계자는 투“어를 통해 에코랩이 구축한 세계적 수준의 친환경 설비와 시스템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건축물의 사소한 요소 하나하나에도 환경을 생각한 SK케미칼의 남다른 노력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SK케미칼은 에코랩에 대한 대외적 홍보 활동을 강화해 ‘친환경 건물’ 전도사로 역활을 수행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에 대해 SK케미칼 관계자는 “에코랩의 경우 연간 40%의 에너지 저감, 33%의 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내기 때문에 건물의 유지·관리 비용이 경제적일 뿐 아니라 지구 환경에 기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기업체를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 에코랩 투어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하고, 대외적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 친환경 건물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0년 준공 이래 지금까지 ▲네덜란드 경제농업혁신부 브라질 최대그룹 EBX ▲미국 로터리클럽 ▲성남 상공회의소 등 국내외 국가기관·기업체 관계자 2500여명이 에코랩 투어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이영수 기자 juny@kmib.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