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영욱에 박시후까지 성범죄 파문…연예계 왜 이러나

두정아 기자입력 : 2013.02.19 10:15:00 | 수정 : 2013.02.19 10:15:00



[쿠키 연예] 룰라의 고영욱이 미성년자 강제추행 등의 혐의를 받아 충격을 안긴 데 이어 배우 박시후까지 강간 혐의로 고소당하면서 연이은 연예계 성범죄 파문이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박시후는 지난 18일 연예인 지망생 A양(22)을 강간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고소당했다.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지인의 소개로 박시후와 술자리를 함께 했고, 정신을 잃고 깨어나 보니 모처에서 강간을 당한 상태였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후는 올해 초 이야기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이 만료돼 FA시장에 나온 상태. 박시후는 피소 보도가 이어지자 “지인의 소개로 만난 A양과 술자리를 가진 점에 대해서는 인정한다”며 “서로 남녀로서 호감을 갖고 마음을 나눈 것이지, 강제적으로 관계를 가진 것은 결코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경찰은 조만간 박시후를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최근 종영한 SBS 주말드라마 ‘청담동 앨리스’에서 문근영과 함께 호흡을 맞추며 ‘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진솔한 모습을 보여 주목을 받았던 박시후는 뒤늦은 전성기를 누리고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러나 성범죄 피소로 활동에 다소 제동이 걸리게 됐다.

무엇보다 물의를 일으킨 스타들의 복귀에는 자숙의 시간과 반성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사회에 영향을 끼치는 위치인 만큼, 말과 행동에 책임감을 가져야하는 의무가 그 어떠한 사안보다 강경하게 여겨진다.

국내에서 특히 청소년들에게 막강한 사회적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연예인들의 성범죄는 매우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그것이 사실이든 아니든 간에 성문제에 연루되는 것은 앞서 일어났던 사례를 볼 때에, 그 어떠한 범죄 혐의보다도 불명예를 가져오는 결과를 낳는다.

90년대 ‘일요일 일요일 밤에’ ‘주병진의 나이트 쇼’ 등을 진행한 당대 최고의 ‘국민 MC’로 각광받았던 주병진은 사업가로 새 인생을 살았지만, 성폭행 사건에 연루된 이후 무혐의 판정을 받았지만 침묵으로 일관하며 수많은 오해와 왜곡된 정보들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고, 14년 동안 두문불출한 바 있다.

배우 이경영 역시 지난 2001년 미성년자 성매매 사건에 휘말려 논란의 중심에 섰으나 무혐의 판결을 받았음에도 오랫동안 연기를 하지 못했다. 2008년 한 드라마에 카메오로 출연, 촬영까지 마쳤으나 방송사 측의 심의규정을 이유로 복귀가 무산되기도 했었다.

배우 송영창 역시 2000년 원조교제 사건으로 큰 파장을 일으켰었다. 송영창은 2000년 9월 10대 소녀와 돈을 주고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구속, 그해 11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이후 자숙의 시간을 갖던 송영창은 2005년 영화로 복귀해 활동 중이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주목받으며 룰라 이후 제2의 전성기를 누리던 고영욱은 미성년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재판 중이다. 고영욱은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총 3건에 걸쳐 미성년자 간음, 강제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다. 90년대 인기 아이돌 H.O.T의 이재원은 지난 2008년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구속 기소됐다가 3시간여 만에 상대 여성과 합의를 통해 풀려나는 충격적인 사건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 두정아 기자 violin80@kukimedia.co.kr

[인기 기사]

▶ 고영욱 “성추행? 태권도 배웠다기에 다리 눌러본 것”

▶MC몽 근황 “활동 어려울 정도로 대인기피증 앓아”

▶엄마들 다 속았다… 100% 산양유 알고보니

▶ 유유 프로필 사진 공개…매끈 각선미 뽐내

▶ 류현진 공 처음 받은 다저스 포수 “오, 놀라워라”

▶ ‘K팝스타’ 악동뮤지션, 엇갈린 심사평…호평과 혹평 사이

▶ 뭐? 92%가 못 푼다고? ‘7+7÷7+7×7-7’ 알쏭달쏭

▶ ‘살인 진드기’ 국내도 존재?…감시 강화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