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여학생 100명 중 8명 '자살 시도'…10명 중 3명은 자살 생각

전재우 기자입력 : 2011.01.27 13:19:00 | 수정 : 2011.01.27 13:19:00

[쿠키 사회] 여자 청소년 10명 중 3명가량이 자살을 한 번 이상 생각해 봤고 여학생 100명 중 8명은 실제 자살을 시도해 본 적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가 27일 공개한 '2009 전국 청소년 위기상황 실태조사'에 따르면 '최근 1년 동안 자살에 대해 생각해 본 경험'을 묻는 질문에 응답 청소년의 22.2%, 여학생의 28.9%가 '있다'고 답했다. 또 실제로 100명 중 8명꼴인 8.1%가 최근 1년간 자살을 시도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남학생은 이보다 낮은 비율인 16.4%가 최근 1년간 자살을 생각해 봤다고, 5.5%가 자살을 시도해 봤다고 응답했다.

이 조사는 한국청소년상담원이 2008년 6월부터 2009년 6월까지 전국 중·고등학생 6만975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다. 여성가족부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이 조사결과를 지난해 6월부터 6개월간 '성별'을 기준으로 재분석했다.

재분석 결과, 자살과 관련한 위험요소 등을 안은 '위기 청소년'이 전체 여학생의 16.3%로 남자 청소년(14.7%)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위기청소년'이란 가정이나 학교 또는 지역사회에서 결손가정, 경제적인 문제, 학교폭력 피해, 유해환경 등의 위험상황에 노출된 청소년을 말한다.

최근 1년 동안 가출을 심각하게 고민한 경험을 묻는 질문에도 '전혀 없음'이란 응답이 여학생(74.9%)이 남학생(81.1%)보다 적었다.

그러나 '일년에 1~2번'(남 12.7%, 여 16.5%), '한 달에 한 번'(남 3.3%, 여 4.8%), '1주일에 1~2번'(남 1.5%, 여 2.2%), '지속적'(남 1.4%, 1.6%)이라는 응답에서 모두 여학생이 남학생보다 많아 여학생의 가출 욕구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의 성폭력(성희롱) 경험에서도 여학생의 경험률(7.5%)이 남학생(6.0%)보다 더 높았다.

반면 성매매 유혹은 남학생의 경험률(7.0%)이 여학생(4.1%)보다 높았다.

이처럼 위기에 처한 많은 여자 청소년이 실제로 가정과 학교 밖으로 나와 성경험, 성매매, 성폭력, 임신이나 낙태, 미혼모 경험에 직면하게 되지만, 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여건이 제대로 마련되지 않았다고 연구진은 분석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