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급식업체 납품비리 연루 공무원 목 매 숨져

김철오 기자입력 : 2010.12.15 14:26:00 | 수정 : 2010.12.15 14:26:00

[쿠키 사회] 학교 급식업체 납품비리에 연루된 공무원이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15일 오전 10시쯤 인천 서구 오류동의 한 빈집 화장실에서 목을 매 숨진 인천 모 구청 공무원 A(48)씨의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지난 13일 “아버지가 ‘심정이 답답하다’는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간 뒤 연락이 안 된다”는 아들의 신고를 받고 수색하던 중 집 주변 빈집 화장실에서 숨진 A씨를 발견했다. A씨가 발견된 현장에서는 ‘항상 누군가를 못 도와줘 안타까워하는 내 성격이 결국 나도 버리게 됐습니다’라고 적힌 유서가 발견됐다.

A씨는 학교 급식 자재 납품을 알선한 대가로 급식 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경찰은 발견된 유서 내용 등을 토대로 A씨가 스스로 목 매 숨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