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MB 퇴임후 경호시설부지 매입비 40억원…70억 요청했다가 30억 깎여

정민 기자입력 : 2010.12.01 09:27:00 | 수정 : 2010.12.01 09:27:00

[쿠키 정치] 이명박 대통령의 퇴임 후 사저 인근 경호시설을 짓기 위한 부지매입비 예산 40억원이 국회 운영위원회를 통과했다고 한국경제가 1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국회 운영위원회는 최근 대통령실의 내년도 예산안 중 ‘직전 대통령 경호시설 건립 부지매입비’ 항목으로 신규 책정된 70억원을 30억원 깎아 통과시켰다.

박기춘 운영위 예산소위 위원장은 “운영위 소위가 열린 날 경호시설 부지매입 예산으로 70억원이 책정된 걸 처음 알게 됐고 과도하다 싶어 고심 끝에 30억원을 깎았다”며 “부지매입에 써야 할 돈이므로 깎지 말아 달라는 전화도 많았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이 제출한 예산안에 따르면, 대통령실은 이 대통령의 본가인 강남구 논현동 인근에 총 200평의 대지를 평당 3500만원에 사들일 예정이다. 200평의 대지 위에는 △근무동 140평 △숙소동 80평 △체력관리시설동 80평 등 총 연건평 300평 이상의 건물이 들어서게 된다.

대통령실은 부지매입비 70억원에 경호시설 건립비 30억원을 합하면 경호시설 건립비가 1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국회 운영위는 검토 보고서에서 “이 대통령의 경호시설이 땅값이 비싼 지역에 위치하기 때문에 부지 매입비와 건축비를 합할 경우 다른 전직 대통령들의 그것에 비해 3배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국민일보 쿠키뉴스팀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맨 위로



이미지

photo pick

이미지
이미지
SPONSORED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