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지면기사
[칼럼] 유치원가더니 변비 생긴 아이, 스트레스 때문?
  • 입력:2010.03.29 07:27
  • 트위터로 퍼가기
  • 싸이월드 공감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칼럼] 유치원가더니 변비 생긴 아이, 스트레스 때문? 기사의 사진
<글·김정열(강남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

[쿠키 건강칼럼] 늘 건강할 줄 알았던 우리아이가 놀이방이나 어린이집에 가기 시작하면서 아프기 시작한다면? 처음에는 다들 감기를 달고 사는 등 잔병치레가 많다고 하지만 막상 내 아이의 일이 되면 어떻게 해줘야 할지 몰라 당황하기 마련이다. 아이들이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자주 걸리는 대표 질환인 감기와 감기 합병증, 변비의 원인과 어떻게 돌봐줘야 하는지 알아보자.-편집자주-

①단체생활과 시작된 감기, 면역력 길러주는 선생님
②해열제·항생제를 먹여야 감기합병증이 생기지 않는다?
③유치원가더니 변비 생긴 아이, 스트레스 때문?

◇단체생활이 주는 스트레스, 장 근육 긴장해 변비 유발

아이가 단체생활을 시작하기 전에는 집에서 엄마 아빠나 할머니 할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집안의 중심으로 지낸다. 때문에 별 다른 노력을 하지 않아도 사랑을 독차지할 수 있다. 하지만 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아이의 상황은 180° 변한다. 선생님의 눈길을 더 받기 위해, 자신이 좋아하는 아이와 친구가 되기 위해 다른 아이들과 경쟁하고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 이런 과정 속에서 아이는 정서적으로 긴장하며 스트레스를 받기 시작한다.

평소에 변비가 없던 아이가 단체생활을 하면서 변비가 생기는 경우는 스트레스성 변비일 가능성이 높다. 장 근육의 움직임이 활발하냐, 그렇지 못하느냐를 조절하는 자율신경은 자신의 뜻대로 조절할 수 없으며, 스트레스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긴장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으면 자율신경이 영향을 받아 뱃속의 근육들도 움직임이 느려지고 때로는 발작적으로 수축하기도 하며 음식물 같은 자극에 대한 반응도 떨어진다.

◇폐에 열 많은 아이, 스트레스에 의한 기체변비 잘 생겨

이처럼 스트레스가 원인이 되는 변비를 한의학에서는 ‘기체변비(氣滯便秘)’라 한다. 기운이 잘 순환되지 못하고 정체돼 변비가 생긴다는 뜻이다. 기체변비가 자주 생기는 아이들 대부분은 폐에 열이 많다. 이런 아이들은 폐가 건조해지기 쉽고 코막힘도 함께 오는 경향이 있다.

기체변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대변이 토끼똥 같이 동글동글하고 단단하다는 것이다. 이는 장 근육이 과도하게 항진돼 경련을 일으켜 대변이 토막토막 끊어지기 때문에 생기는 현상이다. 그러면서 명치끝이 답답하고 갈비뼈 속에 뭐가 가득 들어찬 것 같은 느낌이 들며 트림을 잘하고 때로는 구역질을 하기도 한다.

◇부드러운 음식과 결명자·칡차 등 한방차 먹여야

기체변비를 치료할 때는 오히려 섬유질이 적은 음식을 주는 것이 좋다. 찌꺼기가 적고 부드러운 음식을 먹어야 장 점막에 자극을 덜 주기 때문이다. 지방질이나 야채, 신맛 나는 과일 등은 장 근육에 갑작스런 수축이 생겨 증상이 더 심해질 수 있다.

결명자, 맥아, 산사차와 칡, 차전차 등 한방차를 수시로 먹이는 것도 도움이 된다. 결명자는 장의 열을 내려 스트레스로 과민해진 장을 안정시켜준다. 볶은 결명자 두 숟가락을 물 1ℓ에 넣고 절반이 될 때까지 달여 식사 후에 먹이자. 분유를 탈 때 물 대신 사용해도 좋다. 결명자와 살구씨를 2:1의 비율로 섞은 가루를 하루 2회 3~4g씩 식후에 먹이는 것도 좋다. 단 아랫배가 차가운 아이의 경우 한의사와 상담해 복용해야 한다.

맥아차나 산사차도 다량의 소화 효소가 있어 기체변비와 함께 오는 복통과 식욕부진, 소화불량에 도움이 된다. 노릇노릇하게 볶아서 물 500ml에 4~6g 정도를 넣고 달여서 수시로 먹이면 된다. 칡과 차전차 역시 스트레스로 과민해진 장의 열을 내려주고 수분 흡수를 도와준다. 당귀차는 스트레스로 인해 부족해진 피를 보혈해주며, 대장의 운동성을 증강시키는 효능이 있다.

◇간경락이 지나는 협륵부위, 삼음교 마사지도 좋아

스트레스는 간경락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간경락이 지나는 경혈점들에 통증이 생기기 쉽다. 간경락이 지나는 ‘협륵부위’(옆구리)를 비비듯이 마사지 해주면 좋다. 또 종아리 안쪽 복숭아 뼈 한 뼘 위에 있는 ‘삼음교’를 가볍게 눌러주는 것도 스트레스를 풀어주는데 도움이 된다.

하지만 애초에 기체변비는 스트레스 때문에 생긴 것이므로 생활환경을 개선시켜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투데이 핫 인포ad

트위터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싸이월드 공감

종합

시사

문화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