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지면기사
[책꽂이] 산성으로 보는 5000년 한국사 外
  • 입력:2012.06.28 17:36
  • 트위터로 퍼가기
  • 싸이월드 공감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인문·교양

△산성으로 보는 5000년 한국사(이덕일 김병기)=한국사는 산성의 역사라고 할 정도로 무수히 많은 산성이 한반도에 존재한다. 남한에 있는 것만도 1200여개. 두 역사학자가 산성을 통해 국가의 부침, 백성의 고락 등 역사읽기를 시도했다(예스위캔·1만6000원).

△나는 가끔 카르멘을 꿈꾼다(채국희)=‘배우 채국희의 플라멩코 여행기’라는 부제가 붙었다. 일반적인 여행서라기보다, 집시의 춤 플라멩코를 배우기 위해 떠난 세비아 뉴욕 마드리드 여행에서 마주하게 된 자유를 향한 내면의 기록이다(드림n·1만3000원).

△사기(요코야마 미츠테루)=인문교양만화. 중국 고대사 최고의 역사서 사기(史記)를 11권의 만화에 담았다. 저자는 1991년 ‘삼국지’로 일본만화가협회상 우수상을 받은 바 있다(시공·각권 1만원).

예술·실용

△혜곡 최순우 한국미의 순례자(이충렬)=우리 문화유산과 국보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박물관을 지키고 발전시켜온 최순우 선생의 삶을 소설 형식을 빌려 살려냈다. 저자의 ‘간송 전형필’ 후속작 성격이 짙다(김영사·1만8000원).

△나무 부자들(송광섭)=명퇴 이후를 대비한 의외의 제안. 저자는 나무사업에 투자하라고 한다. 나무 구입에서 나무 잘 키우는 법, 나아가 가장 중요한 잘 파는 법까지 구체적 정보를 담았다(빠른거북이·1만4500원).

△대목장 신응수의 목조건축기법(신응수)=수원 화성, 경복궁, 숭례문 등 주요 문화유산을 복원한 저자의 건축술을 망라했다. 목재 등 부재에 대한 기본 이해는 물론 부재의 짜맞춤까지 도판을 곁들여 친절히 소개한다(눌와·4만5000원).

문학·아동

△똥개 행진곡(김종광)=거침없는 입담, 풍자와 해학이 돋보이는 신작 장편. 개띠해인 2018년 어느 미래에 풍산개와 그레이트데인의 후예들이 천하통일을 꿈꾸는 혁명의 날에 대해 들려준다(뿔·1만3000원).

△할매가 돌아왔다(김범)=일본인 군인과 눈이 맞아 남편과 자식을 버리고 도망간 제니 할머니의 60억 유산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한 가족의 유쾌통쾌한 인생 반란기. 중앙장편문학상 최종심 작품(웅진지식하우스·1만3000원).

△지식인의 언어생활(김병덕)=지식인의 적자생존을 파고드는 독특한 스펙트럼의 소설집. 예전의 권위를 잃어버리고 한낱 지식노동자로 전락한 주인공들을 통해 우리 시대 지성과 윤리의 위치에 대해 묻는다(자음과모음·1만2000원).

△천국의 이야기꾼 권정생(정지아)=‘강아지똥’ ‘몽실언니’의 작가 권정생 선생의 생전 소박하면서도 굴곡졌던 삶을 소설 형식에 담았다. 인정받는 소설가답게 글이 꾸밈없으면서도 정감 있다(실천문학사·9500원).

△쿠당탕(강경수)=한 나라의 웃지 않는 공주를 웃겨야 하는 어려운 과제를 장화 신은 고양이가 엉뚱하게 풀게 돼 공주와 결혼하게 된다는 기상천외한 이야기. 예기치 않게 전개되는 모험에 피노키오, 후크 선장, 돼지 삼형제 등 명작 속 주인공이 총출동하는 어린이 만화(파란자전거·9800원).

투데이 핫 인포ad

트위터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싸이월드 공감

종합

시사

문화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