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 > 지면기사
[4대강 보 4곳 동시 개방] 환경파괴 논란은 아직 안 끝나
  • 입력:2011.10.21 21:12
  • 트위터로 퍼가기
  • 싸이월드 공감
  •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정부가 4대강 사업의 완공을 선언했지만 환경적 영향에 대해서는 찬반 논란이 아직도 뜨겁다. 갑론을박은 최근 찬반 양 진영이 외국인 학자를 불러들이면서 더 치열해졌다.

가장 최근의 논쟁은 홍수예방 효과를 둘러싸고 벌어졌다. 정부는 지난여름 평년보다 훨씬 많은 비가 내렸지만 재산피해는 예년의 절반 수준인 7477억원에 그쳤다는 점을 들어 4대강 사업의 홍수예방 효과는 이미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반대 진영은 “서울과 경기북부 지방에 홍수가 나 많은 곳이 재난지역으로 선포됐는데 홍수 피해가 없었다는 것은 억지”라며 “4대강 본류는 원래 홍수 피해가 없던 곳”이라고 말했다. 4대강사업 저지 범국민대책위원회는 20일 성명서를 통해 “다리가 끊기고 제방이 무너지는 사건사고가 무수히 벌어졌다”면서 “준설 지역에는 준설 전과 비교해 30%까지 다시 모래가 쌓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 이철재 국장은 “목표가 일정한 수심의 확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이 사업은 결코 완공될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왜관철교가 끊기고 자전거도로와 제방이 무너진 것은 ‘역행(逆行)침식’ 현상 때문이다. 역행침식은 4대강을 6m 깊이로 준설함에 따라 본류와 지류의 강바닥 높이 차가 커지면서 지천에서 본류로 들어가는 지점의 유속이 빨라져 하류부터 차례로 강바닥이 파이는 현상이다. 4대강 사업 반대운동을 펼쳐 온 최병성 목사는 “4대강 사업 탓에 지천이 붕괴되고 있다”면서 “이를 막으려고 이제는 지천까지 콘크리트로 처바르겠다는 것이 지류·지천사업”이라고 말했다. 반면 정부는 보를 막으면 유속이 느려지므로 역행침식이 중단될 것이라는 입장이다.

운하반대 교수모임은 최근 4대강 현장조사를 했던 외국인 하천 전문가 5명이 정부의 4대강 사업 완공홍보에 대해 평가한 의견을 24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4대강 사업 반대 진영의 편에 선 독일 한스 베른하르트 칼스루에대 교수를 비롯한 외국인 교수들은 4대강살리기 사업이 ‘강을 죽이는 사업’이라고 말하고 있다. 베른하르트 교수는 “4대강 준설과정에서 투수층 저층대에 서식하는 생명체가 말살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최근 4대강사업본부 초청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독일 이자르강 복원 사업 책임자 클라우스 아르제트 박사는 4대강 사업 또한 하천을 다시 살리는 사업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고 정책포털 ‘공감코리아’가 21일 보도했다. 아르제트 박사는 “이자르강 복원사업의 첫 목표는 홍수예방”이라며 “이자르강에도 한국의 4대강과 비슷한 기능을 하는 보가 존재한다”고 말했다.

임항 환경전문기자 hnglim@kmib.co.kr

투데이 핫 인포ad

트위터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싸이월드 공감

종합

시사

문화

스포츠